Skip to content

Posts 게임스토밍 바디스토밍(Bodystorming) #
Find similar titles

바디스토밍(Bodystorming) #

게임 목표 #

바디스토밍은 몸으로 직접 부딪히면서 배워 나가는 게임이다. 쉽게 말해 몸으로 하는 브레인스토밍이다. 이 게임의 목표는 전형적인 브레인스토밍 방식을 탈피하여, 직접 현장으로 나가 몸으로 체험해 보면서 '실용적인' 해결 방안을 찾아보는 것이다.

진행 방법 #

1단계: 현장에 나가 관찰하기 #

그 장소에 직접 가서 관찰해 본다. 병원에 대한 아이디어가 필요한가? 커피숍에 대한 아이디어를 원하는가? 그렇다면 책상을 벗어나 그 장소에 가본다. 회의실에서의 브레인스토밍에서는 생각할 수 없었던 살아있는 정보나 아이디어를 찾을 수 있다.

2단계: 체험하기 #

역할극과 소도구를 이용하여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본다. 이것은 팀이 현재 가지고 있거나 주변에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이용하여 직접 체험해 보는 것이다. 참가자들은 서로 진심으로 소통하고, 또 주변에 있는 도구를 가지고 어떻게 정보를 담아낼지에 집중한다.

  • 가장 중요한 역할이 무엇인지 파악하고, 누가 그 역할을 할지 결정한다. 어떤 상황에서든 '고객' 또는 '사용자' 역할을 가장 먼저 파악하도록 한다.

  • 즉흥적으로 상황을 만든다. 바디스토밍은 몸으로 표현하기 때문에 '직관적'이다. 즉흥적인 생각을 담아 행동하고, 역할극을 하는 동안 자연스럽게 질문해 나간다. 간단하지만 중요한 질문이 좋다.

    • "자, 저녁 뉴스를 어떻게 시청하나요?"
    • "저는 집에 텔레비전이 없습니다. 저녁 시간에는 대부분 밖에서 조깅을 합니다."
    • "핸드폰은 있나요?"
    • "네, 핸드폰으로 항상 음악을 듣습니다."
    • "자, 이제는 핸드폰이 등장했네요. 누가 핸드폰 역할을 할래요?"

100% 즉흥적으로 만들어지는 시나리오는 참가자들이 서로의 의견을 토대로 하여 계속해서 엮어가야 한다. 이것은 참가자들이 이해하고 있어야 할 일종의 규칙이다. '맞아, 그리고...'는 '맞아, 하지만...' 보다 더 많은 행동과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. 경우에 따라서는 미리 준비한 시나리오로 바디스토밍을 할 수도 있다. 이때는 소품을 이용하여 배경까지도 재연할 수 있다.

3단계: 아이디어 내기 #

경험을 재연하면서 참가자들은 자신들의 아이디어가 어떻게 반영되고, 또 어떤점이 문제인지 알게 되면서 새로운 가능성도 탐구해 보았을 것이다. 이러한 과정을 동영상으로 기록해 놓고, 함께 보면서 이야기를 나눈다.

활용 전략 #

상황에 따라 바디스토밍의 수준을 적당히 조절하도록 한다. 바디스토밍은 회의실에서의 토의가 익숙한 참가자들에게 어색하고 불편한 활동일 수 있다. 이럴 때는 처음부터 100% 즉흥적으로 바디스토밍을 하기보다는, 시나리오를 미리 준비하여 좀 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좋다.

어떤 경우에서든 중요한 것은 직접 경험해 본다는 점이다. '몸'으로 경험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훨씬 더 의미가 있고, 또 함께한 사람들과의 공감력도 키울 수 있다.

Suggested Pages #

Other Posts #

0.0.1_20140628_0